본문 바로가기

카메라이야기

EOS R6사용기 - 고감도

소니에서는 벌써부터 미러리스를 출시하여 큰 반향을 일으켰다.

캐논에서는 한참뒤에서야 풀프레임미러리스 EOS R을 출시하였다.

물론 좋았지만 다소 부족한듯..  얼마지나지 않아 다쏟아넣었다는 표현이 나올듯한 미러리스를 출시한다.

EOS R5다. 가격도 사악하다. 화소가 무려 4천5백만화소 

그야말로 다 쏟아넣었다.  바디내 손떨림방지, 20연사, 8K동영상, EYEAF 등등

그런데 출시하고 제품을 막 풀지 않는다.

찔끔 찔금, 유져들은 목마르다.  칭찬과 더불어 하나라도 구매하면 박스부터 게시한다.  축하한다며 서로를 격려한다.

카메라가 대부분 일본제품이고, 국산은 이제 없기에 거부감도 사실 없다.

R6는 R5의 동생쯤된다.  가격도 200만원차이가 나기에 그만큼 급 나누기도 했다.

화소도 2000만화소다. 바디재질도 프라스틱..ㅋㅋ

상단에 액정도 없다.

캐논 정말 장사 잘한다.  R6를 산사람이 R5에 대한 목마름으로 돈에대한 개념을 상실하게 한다.

햐~ 캐논 마케팅부서에 심리학자를 둔듯..

이제 R6이야기를 해보면

그래도 화소,재질,액정 요 몇부분 빼면 그래도 기함급이다.

캐논의 최고급바디는 현재 1DX MARK3 이다.

이바디의 심장을 물려받았다고 한다. 

한번에 다 이야기할순 없고 우선 R6의 고감도에 대해서 알아보자.

아래사진은 완전껌껌한 시골에서 찍은 사진이다.  눈으로 봐서는 아무것도 안보인다.

그래도 어디선가 빛이 있나보다.  저휘도 검출능력이 -6.5레밸까지라고 하는데.

뷰파인더에 눈을 가져다 대면 마치 야경투시경을 쓴듯한 느낌이 난다.

고감도가 좋다는것은.. 정말 유용하다.

셔터속도를 많이 확보할수 있다는 것이다.

카메라 제조사: Canon 카메라 모델명: Canon EOS R6   촬영 시각: 2020/09/06 00:50:52 플래시: No 초점 거리: 50mm 노출 시간: 0.100s (1/10) 조리개 값: f/1.2 ISO 감도: 65535 노출 방식: Manual 측광 방식: Pattern

 

고감도의 능력을 믿고 ISO4000까지 올리면 셔텨속도는 640분의 1초가 나온다.  정말 잘나온다. 

 카메라 제조사: Canon 카메라 모델명: Canon EOS R6   촬영 시각: 2020/09/10 00:45:38 플래시: No 초점 거리: 600mm 노출 시간: 0.002s (1/640) 노출 보정: -0.33 eV 조리개 값: f/6.3 ISO 감도: 4000 노출 방식: Manual 측광 방식: Pattern

카메라를 믿고 누르면 된다. 

그렇다고 막누르면 막나온다.  누르는 사람의 생각이 중요하다.

'카메라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EOS R6사용기 - 파노라마 촬영(대동하늘공원)  (0) 2020.09.24
eos r6사용기 - 동물 eye-af  (0) 2020.09.14
EOS R6사용기 - 고감도  (0) 2020.09.10
d3s ..  (0) 2018.11.25
sb800 모음  (0) 2018.11.23
[포토샵] 포샵 말그대로 포샵  (0) 2018.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