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109)
eos r6사용기 - 암부복원 eos r5와 r6가 출시되면서 유저들의 관심은 과연 계조(DR)은 어떨까에 관심이 많았다. https://www.dxomark.com/ 싸이트가 가면 카메라의 성능을 비교분석해놓은 자료들이 있다. 내가 원하는 브랜드, 카메라를 선택하여 비교할 수 있게 잘 되어 있다. 아직 eosr5, r6는 자료가 없고 기존 바디들 중 오막포, eos R, 1dx3을 비교 해봤다. 암부는 니콘이 제일 훌륭하다, 캐논은 센서를 또 우려내놓았다고, 그래서 별명이 사골센서라는 별명도 가졌었다. 캐논 r5, r6 홈페이지에도 보면 세로운센서로 eos R 보다 한스톱 위다라고 표현해 놓았는데 아래 DXOMARK 비교차트에서도 보면 알수 있듯이 r5, r6의 dr은 1dx3와 비슷할거로 예상한다. r6홍보자료에 보면 r6의 센서..
청벽 청벽노을 찍으러 가는길 대전에서 공주로 넘어가는 32국도, 마티터널을 지나 내려가다 보면 우측으로 충남과학고가 나온다. 그리고 곧이어 청벽대교가 있는데 청벽 대교로 직진하지 말고 우측으로 들어가는 길이 나온다. 이길은 32번 국도가 생기기전 공주로 가는 구길이다. 이 길로 조금 내려가면 청벽대교 하단에 다다르면 청벽가든이라고 식당이 나온다. 이 부근에 주차를 하면 청벽산(국사봉) 진입로가 있다. 여기서 등산로를 따라 약 30분가량 오르면 청벽대교와 금강, 그리고 노을을 볼수 있는 공간이 나온다. 해가 금강 위쪽 산으로 져야 정말 이쁜 사진이 나오는데.. 시기가 시기인지라 좌측 봉우리로 해가 떨어졌다. 5월경으로 기억된다. 이쁜사진찍으려면 사전준비가 철저해야한다. 삼각대는 필수, 그리고 조리개를 F8이상 ..
eos r6사용기 - 동물 eye-af 캐논 미러리스 r6사용기 그 두번째 캐논이 eos 5d를 내놓고 정말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플프레임바디, 디직2의 뛰어난 색감, 인물하면 캐논 등등 허나 AF만큼은 구라핀이라고 말이 많았다. 미러리스를 출시하면서 이제는 얼굴인식에 더불어 눈인식까지 가능하게 되었다. 그중 r5와 r6에 af모듈중 눈인식메뉴중 사람눈, 동물눈 인식 메뉴가 있다. 동물눈 인식 메뉴를 설정하고 동물에 가져가 초점 버튼을 누르면.. 왠만한 동물 눈 인식은 정말 사람은 동물만 쫒아가면 된다. 위,아래 사진은 시그마 150-600c 렌즈를 ef-eos r 어뎁터를 이용하여 r6에 물려 촬영하였다. 물론 삼각대 없이 손에 들고 촬영하였다. 눈에 초점이 트래킹되며 버튼을 누르면 착착 달라붙는다. 여기에 기계식 12연사, 또는 전자식..
호박벌 점심시간 막간을 이용해 회사 뒷편에 언덕에 올랐다. 호박벌이 열심히 꿀을 모으고 있다. 호박벌은 두더지나 뱀등이 파놓은 굴에다 알을 낳는다고 한다. 뚱뚱해서 귀엽기도 하다. 그렇다고 독침이 없는것은 아니다. 말벌처럼 여러번 쏠수도 있고 벌이 커서 독도 많이 들어있다고 한다. 그래도 호박벌은 온순한것 같다. 호박꽃잎에 파묻혀 열심히 꿀을 따는 모습을 보면 귀엽기도 하다.
EOS R6사용기 - 고감도 소니에서는 벌써부터 미러리스를 출시하여 큰 반향을 일으켰다. 캐논에서는 한참뒤에서야 풀프레임미러리스 EOS R을 출시하였다. 물론 좋았지만 다소 부족한듯.. 얼마지나지 않아 다쏟아넣었다는 표현이 나올듯한 미러리스를 출시한다. EOS R5다. 가격도 사악하다. 화소가 무려 4천5백만화소 그야말로 다 쏟아넣었다. 바디내 손떨림방지, 20연사, 8K동영상, EYEAF 등등 그런데 출시하고 제품을 막 풀지 않는다. 찔끔 찔금, 유져들은 목마르다. 칭찬과 더불어 하나라도 구매하면 박스부터 게시한다. 축하한다며 서로를 격려한다. 카메라가 대부분 일본제품이고, 국산은 이제 없기에 거부감도 사실 없다. R6는 R5의 동생쯤된다. 가격도 200만원차이가 나기에 그만큼 급 나누기도 했다. 화소도 2000만화소다. 바디재질..
딱새의 아침 아침부터 뭐가그리 바쁜지... EOS R6 + 시그마 150-600C
대둔산 계곡 대둔산은 충남금산군 진산, 논산, 완주에 자리를 하고 있는 작은 금강산이라 불린다. 그래서 소금강이란 별칭도 가지고 있다. 특히 수락계곡은 여름이면 시원한 계곡물과 폭포가 어우러져 많은 사람이 찾는 곳이다. 1E2A1623.jpg
우암 사적공원..
명막골의 8월
명막골 무지개